아이폰/아이패드용 디지털TV튜너 iPhone/iPod

참고 : 왓치 임프레스

*왓치 임프레스의 리뷰 기사의 요약본 입니다. 전문 기사는 참고 링크를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근래 나오는 일본발 안드로이드 타블렛이나 스마트폰들은 DTCP-IP라는 기능을 탑재하여 디지털방송등 저작권 보호가 적용된 TV프로그램의 시청이 가능합니다(소니는 타블렛류는 향후 대응)

현존하는 안드로이드 타블렛은 타블렛에 튜너를 탑재하는 방식은 아니고, BD레코더와 연계하여 녹화된 프로그램을 무선랜을 통해 전송받는 형태로, 타블렛 단독적으로 뭔가를 한다기 보다 가전제품과의 연동을 중시하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어쨌든 디지털 TV프로그램을 보는 방법이 존재하였고, 이는 시장 점유율 1위를 달리는 아이패드와 다른 차별점중 하나였습니다.
어떻게 보면 "PC에 프로그램 띄워놓고 아이패드 앱으로 무선 영상 재생하는것과 뭐가 다르냐"라 할 수 있겠지만, 번거로운 셋팅 없이 그냥 BD플레이어에 녹화 후 접근하여 재생가능한 용이성은 분명 큰 장점일 것 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작년 말 소프트뱅크BB가 재미난 물건을 하나 출시하였습니다.

일본의 DMB인 "원세그" 탑재가 불가능한 아이폰을 위해 외장 원세그 튜너를 출시했던 소프트뱅크가 이번에도 똑같은 물건을 내놓았습니다.



[두둥!]

바로 아이폰/아이패드에서 디지털 방송의 풀세그를 시청할 수 있도록 해주는 외장 디지털TV 튜너 입니다.

....상당히 부담스럽게 생긴 물건 입니다.



아이폰/아이패드 겸용. 오픈프라이스. 직판 사이트에서는 일단 15,800엔(약 237,000원)에 판매중 입니다.


정식 명칭은 "SoftBank SELECTION 디지털TV튜너" 입니다.







한국도 마찬가지지만, 이동중 TV를 보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무선 대역폭을 사용해야 하는 인터넷 TV보다는 DMB(원세그)쪽이 압도적으로 편리하고 낫습니다. 물론 화질은 인터넷 방송이 낫겠지만요.

아무튼 일본도 원세그 탑재폰이 많은 만큼 아이폰 출시 이래로 다양한 원세그 튜너들이 출시되어 왔습니다.

근데, 갤탭10.1에서 DMB를 볼때도 느끼겠지만, 작은 폰 화면에서 DMB는 참을만 하지만, 타블렛에서 DMB보는건 좀 괴롭습니다.


그렇게해서 나온 소프트뱅크의 디지털TV튜너는 원세그가 아닌 풀세그에 대응함으로써 지상파는 물론, BS/CS디지털도 수신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집니다.



방식자체는 기존 아이폰용 원세그 튜너와 동일합니다.


각종 방송수신을 튜너가 수신한 뒤 무선AP로 해당 정보를 쏴주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그 무선AP를 설정-무선인터넷에서 잡은뒤 전용 어플로 시청하면 되는 것 입니다.

튜너에는 무선랜 기능과 함꼐 디지털 3파(지상파/BS/CS) 튜너와 함께 MPEG-5 AVC/H.264 실시간 트랜스코더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하드웨어적으로는 가로세로 15CM의 정사각형, 두께 3.5CM. 큽니다. 중량은 약 300g

별도의 스위치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후면을 보면 좌측부터

- 미니B-CAS 슬롯
- 서비스용 USB단자
- 이더넷 포트
- AC단자
- BS/CS디지털 안테나 포트
- 지상파 디지털 포트

순으로 배치되어 있습니다.


별도의 스위치가 없기 때문에, 아답타를 연결하는 것 만으로 동작 개시.

이후 무선인터넷에서 "AirTuner2G - 1K00..."라는걸 찾아 연결한 뒤 전용 어플(StationTV i)을 다운로드 하여 실행하면 끝 입니다.




[모든걸 셋팅한 모습....왠지 익숙한 모습인데...]




[방송 검색 화면]






저작권 문제로 아이패드 실 캡쳐 사진을 구하지 못해 축소샷(상단, 640x480)과 유투브 동영상 캡쳐(하단)을 붙여 놓습니다.

어느정도 축소 외곡이 있겠지만, 상단 사진의 글자 선명도나 하단 사진을 보면 어느정도 깨끗한지 예상이 가능하리라 생각합니다.




입력된 디지털 방송은 1024x576으로 다운 스케일링되어 송출되는데, 이때 비트레이트는 6Mbps, 4Mbps, 2Mbps 3가지 형태로 각각 무선 인터넷 환경에 맞춰서 선택 가능하고, 선택 후에도 무선 인터넷 상황에 맞춰 비트율이 가변합니다.





특이한 기능중 하나로는 분할 화면 모드로, 상단에는 디지털TV화면이, 하단에는 웹 브라우져가 표시되어 TV를 보면서 인터넷을 하는것이 가능합니다. 이 경우 해상도는 768X432.




운용 방식은 크게 3가지로 가능한데

먼저 인터넷을 연결하지 않은 "스탠드 얼론 모드". 이 때는 튜너가 송출하는 무선 인터넷을 잡아서 TV시청만 가능. 분할모드로 인터넷을 하려면 3G접속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아이팟터치나 아이패드 와이파이 모델이라면 영상 보면서 인터넷하는 건 불가능.


다음은 TV튜너에 유선 인터넷을 연결한 AP모드. 이경우에는 무선 인터넷 정보도 같이 송출되기 때문에 TV보며 인터넷 하는것이 가능.

마지막으로 TV튜너를 무선 인터넷으로 연결하는 ST모드. TV튜너와 인터넷 라우터가 거리가 먼 경우 사용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이 경우에도 마찬가지로 인터넷 사용 가능.




상당히 좋은 장비임은 사실이나 몇가지 문제점이 있는데


먼저 콘텐츠 보호를 목적으로 화면 캡쳐시 어플이 완전히 멈추는 사양이라는 점.

캡쳐후 다시 TV를 보려면 HOME버튼을 눌러 어플을 종료 후 다시 켜야 합니다.




두번째문제는 채널 변경에 시간이 상당히 오래 걸리는 점. 왓치 임프레스 기사에 따르면 고화질(6Mbps), 중화질(4Mbps), 저화질(2Mbps) 어느모드던 상관없이 채널 변경하는데 22초가 소요된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녹화 기능이 없다는 것도 아쉬운점으로 꼽히고 있습니다(그야 튜너일 뿐이니)



아직은 송출하는 기능만 존재하는 물건 이지만, "서비스맨 전용" 이라는 USB포트를 활용한 확장을 기대한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외장 USB하드를 연결해 녹화하는 기능이라던가...

덧글

  • 이야기정 2012/01/10 15:14 # 답글

    채널 변경해서 딜레이가 심각한건 당연한거겠지요. 기본적으로 HD튜너(or 원세그) 입력->라이브 인코딩->무선랜 전송->아이폰(or 아이패드) 캐싱->재생 이 순서일탠데 여기서 채널변경이 포함되면 중간에 채널변경으로 인한 리캐싱이 들어가게 되니깐요

    22초란 시간은 아무래도 화질적인 측면에서 가장 안정적으로 캐싱이 가능한 디폴트 타이밍.. 인것 같은데 저런건 디폴트로 세팅하지 말고 그냥 가변 타이밍으로 세팅하란 말이다..(....)
댓글 입력 영역

최근 포토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