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마스터2/OFA과 PS의 모델링 비교 아이돌마스터

일단 당연히 기기 스펙 차이가 나기 때문에 둘을 비교하는건 거의 의미가 없긴 합니다.


기술적인 부분에서 2/OFA에서 사용된 센시티브 툰과 PS에서 사용 할 밸리어블 툰에 대한 비교 정도는 할 만 하겠지만 이는 오는 8월에 있을 세덱에서 기술 세션으로 나올 예정이니 그 이후에 다뤄보려고 합니다.




아이돌마스터2/OFA에서 플래티넘스타즈로 넘어가면서 이번에도 모델링이 바뀌었는데,  


1과 2의 경우 조금 과장하면 두 작품의 캐릭터를 서로 섞어 놔도 어라? 하면서도 그럭저럭 넘어갈 정도의 수준이지만 이번 PS는 방향성 자체를 바꾼것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다 뜯어 고쳤죠.


일단 이번엔 쉐이더 부분 말고 모델 그 자체를 살펴 보았습니다.
















[호잇]











우선 가장 눈에 띄었던 눈동자의 하이라이트.

그존의 아이돌마스터 모델에서 눈동자와 하이라이트가 하나로 처리되어 있어서 눈을 깜빡이면 하이라이트 부터 가려져 반쯤 뜬 눈 상태면 대단히 무서운 얼굴이 만들어지는데, 플포마스에서는 하이라이트가 눈동자에서 독립하여 눈을 깜빡이면 이에 따라 움직이고 있습니다.












다음으로 손톱이 생겼습니다. 

이제 찰흙 인형에서 벗어나는군요.










이 부분은 성능 발전에 따라 어쩌면 당연한 부분일 수 있겠지만...

전작까지의 모델링은 캐릭터 디자인을 최대한 살리는 모델링 이었고 머리카락의 경우 덩어리로 묶은 뒤 충돌 판정 등을 해왔는데, 플래티넘 스타즈에서는 전체적인 덩어리는 기존과 비슷하면서도 좀 더 세분화를 하는 한편 그 외에 말 그대로 "한가닥"이 따로 빠져 있는 경우가 꽤 많이 나타나 있습니다.









플포마스에서 드디어 이빨이 생겼습니다. 틀니라도 꼈니?(...)





이 외에 입술 표현, 겨드랑이 쇄골 등 세세한 부분의 표현도 조금 다른 느낌인데, 이건 모델링 탓인지 쉐이더 탓인지 아직 긴가민가한 관계로 뺐습니다.

확실한건,




 입술이 예뻐졌습니다










라이브 스테이지에서 그림자 표현은 기존 작품은 발 끝에 X 모양의 그림자로 때웠던 반면에 기기 성능이 향상된 플포마스에선 드디어 제대로 된 쉐도우가 적용되었습니다.


13인 라이브도 가능 하려나요...설마 "13인 라이브는 PS4 NEO에서 가능합니다!" 이러기라도 하면...








밸리어블 툰에 대해선 일단 관망하는 중 입니다.

분명 쉐이더 자체는 발전한것 같은데, 일부 장면에선 캐릭터가 PVC피규어 처럼 느껴져서 말이죠.



이제 한달 약간 안남았습니다.


내년도 팬미팅에서 정말 몇년만에 765프로AS 전 멤버가 다 모이는데, 당초 비전3를 선포하며 세대교체를 하는건 아닐까 불안했지만 지금으로썬 그런 분위기는 아닌것 같아 다행입니다.






덧글

  • 글리 2016/07/01 02:19 # 답글

    VR이 대두되면서 관련 3D개발 요구가 터무니 없을 정도로 높아지고 있다지만 여전히 오만가지 문제가 생기는게 얼굴 애니메이션이죠. 그래서 연출을 위한 각각의 애니메이션은 사람 손을 많이 타는 작업일 수 밖에 없죠. 이걸 감안하면 플포마스가 눈동자같은 페이셜 리그에 따르는 부분들이 전작에 비해 업그레이드가 되었다는건 꽤나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말 그대로 정성이죠. :)
  • ㅇㅇㄹㅈㅈㅁㅅ 2016/07/07 16:30 # 삭제 답글

    정말 좋은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최근 포토로그